1권 : 방수, 방열 축조물의 대가 담장진흙가위벌(Chalicodoma muraria)
단맛에 대한 추구는 동서양을 막론하고 남반구나 북반구나 할 것 없이, 모든 인류가 가지는 공통된 성향이다. 파브르가 활동했던 19세기 프랑스의 아이들은 이런 부분에 조예가 깊었던 것 같다. 그건 바로 지푸라기에서 꿀을 찾아내었기 때문이다.

짚신이나 허수아비 등을 만드는 데 쓰는 지푸라기? 사탕수수도 아닌 것이 설탕을 만들어낸다고? 그 속사정은 이렇다. 시골학교에 교사로 부임한 파브르는 아이들과 함께 수업을 진행하는 중이었다. 학생 한 명에게 저쪽 멀리 가서 푯대를 세우라고 일렀다.

그런데 이 아이는 도무지 선생의 말은 귓전으로도 듣지 않고 딴 짓만 하는 중이다. 몇 걸음 가지 않아 허리를 굽히고 짱돌을 집는다. 그리고는 돌에 묻은 흙덩이를 부수고 그것도 모자라 손에 쥔 지푸라기 끝을 핥는 것이었다. 요놈만 그런것이 아니고 그 반 전체가 이런 행동을 하는 것이다.

성질 급한 생각 없는 선생이라면 버럭 성을 냈을 수도 있겠으나 파브르는 그 이유가 무엇인지를 꼼꼼히 관찰했다. 그리고 지푸라기에서 꿀맛이 나는 신기한 현상을 밝혀냈다. 그의 말을 들어보자.

"어머니 뱃속부터 타고난 관찰가요, 탐색가인 이 학생들은 선생도 아직 모르는 것을 이미 알고 있었다. 돌멩이 위에는 검정색 굵은 벌이 둥지를 틀었다. 둥지 속에는 꿀이 있고, 우리 측량사들은 그 둥지를 열어 지푸라기로 꿀을 찍어 먹었던 것이다.

나도 배웠다. 꿀맛은 좀 진하지만 먹을 만했다. 이런 것들이 내 머리에 신선한 충격을 주었다. 나는 학생들이 가르쳐 준 것, 즉 꿀이 든 장소를 찾아 지푸라기로 비우는 법보다 좀더 자세한 것들을 알고 싶었다."

- 현암사의 파브르 곤충기 1권 324쪽에서 인용 -

파브르가 그의 노년기에 곤충학자로서 첫발을 떼는 순간이다. 그는 이 계기를 맞이하여 많은 고민 끝에 당시의 유명한 곤충학자가 쓴 책을 1권 산다. 그런데 가격이 엄청나다. 자신의 한 달 월급을 모두 써버린 것이다. 아뭏든 그는 이 책을 읽고 나서 다음과 같은 내면의 소리를 들었다고 한다.

"그야말로 열심히 책을 탐독했다. 검정벌의 이름을 알게 되었고, 처음으로 곤충의 습성을 자세히 읽었다. 내 눈은 일종의 후광으로 둘러싸였고.... 한 백 번쯤 읽고 나자 내심의 소리가 내 귀에 어렴풋이 속삭였다. "그래 너 역시, 곤충학자가 될 거야." 그런데 너의 그 소박한 꿈은 지금 어찌되었느냐!"

- 현암사의 파브르 곤충기 1권 325쪽에서 인용 -

 


 

파브르는 프랑스에서 곤충학자라기 보다는 시인으로 더 잘 알려져있다. 우리나라 사람들이 흔히 생각하는 조금 유명한 곤충학자의 이미지가 전부는 아니다. 문학적 소양도 풍부했으며 식물학자로서의 업적도 매우 뛰어나다. 곤충을 알려면 녀석들의 먹이 식물을 알 필요가 있기 때문이다.

그가 채집하고 관찰 기록을 남긴 식물만 해도 2천여점이 넘는다고 한다. 아뭏든 파브르에게 일대 전기를 마련해 준 담장진흙가위벌에 대해 조금 더 자세히 알아보자. 녀석들은 흔한 돌멩이에다가 집을 짓는데, 그 재료라고는 모래와 자갈뿐이고 여기에 자신의 침을 섞어서 점성이 강한 둥근 찰흙을 만든다.

그런데 이 경단을 빚는 솜씨가 예사롭지 않다. 흙구슬을 단단하게 만드려고 렌즈콩알만한 모래알을 하나씩 끼워넣는 것이다. 더욱 놀라운 것은 축조공법에 있다. 이렇게 정성을 들인 구슬을 2 ~ 3cm 정도의 높이로 쌓아올리는데, 그 사이사이의 빈틈에 조금 굵은 모래알을 채워서 아귀를 맞춘다는 사실이다.

돌들이 맞물린 기초공사가 마무리 되면, 이 사이에 흙반죽을 밀어 넣어서 더욱 튼튼하게 굳힌다. 이러한 이치를 어떻게 알아냈을까? 신기하기만 할 따름이다. 하여간 이런식으로 육아방의 모양이 거의 완성되어가면, 약 절반 정도의 부피로 꿀과 꽃가루를 채워넣고 그 위에 알을 낳는다.

그리고는 다시 찰흙으로 --마치 이누이트족의 얼음집처럼-- 뚜껑을 덮듯이 마무리를 한다. 이 과정이 이틀 정도 걸리며, 하나의 방이 완성되면 등을 맞대고 그 옆에 두 번째의 둥지를 짓는다. 이렇게 대여섯개의 집이 완성되면 마지막으로 그 모든 흙경단을 뒤덮는 마지막 공정이 남아있다.

약 1cm의 두께로 전체를 뒤덮는데 마른 후에는 그 표면의 단단함이 거의 돌과 같다고 한다. 뿐만 아니라 방수,방열 처리가 완벽하여 이 애벌레 집에 흠집을 내려면 아주 강한 칼날이 필요하다고 적고 있다. 이 육아방에서 애벌레는 겨울을 나고 이듬해 봄에 성충이 되어 한 세대를 이어가야 하니 만사불여튼튼이다.

놀라운 건축술의 대가 담장진흙가위벌. 이후 녀석을 대상으로 한 파브르의 다양한 실험이 전개 된다. 방을 만드는 과정에서 둥지를 바꿔치기 한다거나, 귀소본능을 테스트하기 위해 둥지를 멀찍이 떨어뜨리고 관찰하기 등등등, 이어지는 내용이 무척이나 흥미롭다.


 

Since 1999 copyright by daankal.com, All right reserved.

상업적으로 이용할 수 없음. 수정 안됨. 배포는 자유이나 반드시 출처를 밝히고 사용할것.


이전 파브르 곤충기 1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