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부심이 커져 자만심을 낳고 후회 회피에 경도되어 손해를 키운다
 

 

인류는 타인의 비판이나 조언을 수용하지 못한다.
행동경제학자들은 다음의 실험을 통해서 자부심과 후회 회피라는 편향을 입증했다.
당신은 매주 동일한 번호의 로토를 몇 달 동안 사왔다. 그동안 단 한 번도 당첨되지 않았다. 어느날 당신의 친구가 새로운 번호의 조합을 제안한다. 과연 여러분은 벗님의 의견을 받아들이겠는가? 아마도 아닐 것이다. 그 까닭이 뭘까?

당신이 선택한 복권 번호와 친우가 알려준 복표의 당첨 확률은 같다. 여기서 후회할 가능성은 두 가지다. 첫째, 종전 숫자를 고수했는데 신 번호가 당첨되는 경우다. 이것은 행동하지 않아서 생기는 부작위(regret of ommission) 후회다. 둘째는 로토 번호를 바꿨는데 기존의 숫자가 당첨되는 경우다. 작위의 후회(regret of commission)다.

전자와 후자 중 어느 쪽이 더 고통스러울까? 당연히 후자다. 왜냐하면 기존의 번호에는 소유효과와 애착, 현상유지 효과 등등 앞에서 살펴본 여러가지 감정적 편견이 함께 하기 때문이다.내가 행동하지 않았으면(번호를 바꾸지 않았으면) 후회할 이유가 없었다.

그러나 내가 움직임으로(번호를 바꿨다면) 인해서 손해가 발생했다면, 그 후회라는 감정은 너무나 오랫동안 우리의 삶을 얽조이게 된다. 통한의 고통이다. 취기가 오르고 마음의 빗장이 풀리면 속에 있는 말이 나온다. "하아~ 내가 그때 그러지만 않았어도...아아"

 

투자에서 이러한 인간의 감정은 손실로 귀결된다. 사람들은 후회를 두려워하고 자부심을 추구하는 심리로 인해, 이익이 난 주식을 서둘러 매각하고 손실이 난 종목은 필요 이상으로 길게 보유한다. 만약 현금이 부족하여 기존 주식을 처분해야 한다면, 이익이 난 종목을 팔아서 자부심을 얻고 손해가 난 주식은 소유하기로 마음 먹고 후회를 피하려고 한다.

결국, 바구니에는 박살난 종목만이 가득하다. 타인의 조언을 받아들이지 못하는 것은 우리의 본능이다. 내가 보유한 종목에 대해서 누군가가 회의적인 의견을 피력하면 감정적인 갈등이 증폭된다. 반성적인 두뇌에 앞서서 심리적인 감정의 편향이 우리의 행동을 장악한다. "어딜 감히..... 너 따위가 뭔데..... 하찮은 놈이....."

이와 같이 인간의 심리는 이중 삼중, 그것도 모자라 수십 여 가지의 함정을 파 놓고 있다. 투자에 실패할 수 밖에 없는 구덩이를 말이다. 따라서 이러한 편견을 우회하는 것이 성공으로 가는 하나의 길이 될 수 있을 것이다. 극복은 어렵지만 피하는 것은 어렵지 않다.

 

참고 논문.
# Roger G cLarke, Stock Krase, and Meir Statman "Tracking Errors, Regret, and Tactical Asset Alocation" 1994.
# Hersh Shefrin and Meir Statman "The Dispisition to Sell Winners Too Early and Ride Losers Too Long: Theory and Evidence" 1985.
# Stephen P. Ferris, Robert A. Haugen, and Anil K. Makhija, "Predicting Contemporary Volume with Historic Volume at Differential Price Levels: Evidence Suppoting the Disposition Effect: 1998.
# Martin Webber and Colin F. Camerer "The Disposition Effect in Securities Trading: An Experimental Analysis" 1988.

 


이전 자만심을 키우고 후회는 피한다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