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신으로 증발한 LTCM, 헛똑똑이들의 실패
 

수재들만 모이면 실패한다.
주식시장에 처음 들어선 초심자들은 근거없는 자신감에 차 있다. 사실 자신이 없었다면 뛰어들지도 못했겠지만, 대부분은 주식 관련 책을 몇 권 읽은 상태에서 시작한다. 아마 요즘은 유튜브에 있는 여러가지 투자 관련 동영상이 될 것이다. 아뭏든 지나간 과거는 명백히 보이기 때문에 이름난 사람들이 쓴 서적을 읽고나면 자연스럽게 자만심이 깃든다.

그렇게 시장에 들어와 쓴 맛을 몇 번 경험하게 되면 생각이 조금 달라진다. 그렇다고 해서 당장 행동의 변화가 생기지는 않는다. 사람들에게는 현상유지를 위한 심리적 편향이 강력히 존재하기 때문이다. 여기에서 생각나는 인물이 있지 않은가? 바로 시카고 학파의 유진 파마다.

단칼은 이 사람이 효율적 시장가설을 말 할 때 그의 인간적인 약점이 항상 중첩된다. 파마는 당시의 미국 시장에서 인기 있었던 주식관련 책을 조금 읽고나서 이 가설을 주창한 것이다. 말도 안되는 자만심이다.그 자신이 단 한 번도 주식투자를 해보지 않은 상태에서, 단지 투자 서적 몇 권을 읽고나서 터무니 없는 결론을 내렸다.

한편으로는 이해가 간다. 인간은 지나친 과신의 동물이니까. 또 다른 예를 보자. 1998년 금융시장을 뒤흔들었던 LTCM((Long Term Capital Management)을 떠올려보라. 살로먼 브라더스(Salomon Brothers)의 부회장이었던 존 메리웨더(John Meriwether), FRB(미국연방준비제도이사회, Federal Reserve Board) 전 부의장인 데이비스 멀린스(David Mullins,) 노벨 경제학상 수상자인 마이런 숄즈(Myron Scholes)와 로버트 버튼(Robert Merton) 등이 참여하며 만든 헤지펀드였다.

출범 초기에는 잘 나갔다. 연속된 수 년간의 성공은 과신을 키우고 부채를 감당하기 어려운 수준으로 늘리는 결과를 가져온다. 그리고 러시아의 모라토리엄(Moratorium, 돈 없어 배 째) 선언으로 한 순간에 증발되었다. 이 결과는 투자시장에 엄청난 변동성을 가져오면서 아시아 화폐가치의 급락, 그리고 우리나라의 IMF(외환위기)로 정점을 찍는다.

이처럼, 익숙함과 함께 연속적인 성공이 이어지면 타고난 자기과신에 자만심까지 더해져서 터무니없는 위험을 수용하게 된다.

 

 

 

자만심이 활동량을 키운다.
투자에서 자기과신은 빈번한 거래로 이어진다. 트레이딩에 몰두하는 수많은 개미들은 이렇게 자신의 본능에 몸을 맡기고 있다. 그리고 당연하게도 투자금액이 점점 늘어난다. 인터넷 세상, 수많은 정보가 범람하는 시대, 이렇게 통제하기 어려운 정보의 홍수는 주도권에 대한 환상이 결합되어 더욱 더 매매를 부추긴다.

이와 같은 심리적 편향은 순차적으로 하나씩 발현되지 않는다. 여러개의 요인이 얽혀서 우리의 투자 혹은 매매를 관장한다. 그리고 자신이 매수한 종목에 대한 환상은 부정적인 정보와 결과를 배척한다. 곧 눈 뜬 장님이 되어서 해당 종목에 대해 현실적인 의견을 내는 사람과는 연을 끊어 버린다.

소셜 미디어, 온라인 게시판, 블로그 댓글 등등에서 전개되는 방식이 항상 동일하다. 누군가 반대 의견을 말하면 작은 소요가 일어나고 이어서 욕설과 인신공격이 난무한다. 어떤이들에게는 탐욕의 상징이 된 월 스트리트에는 단칼이 기억하는 적절한 말이 있다. "좋은 사람이 시작한 것을 바보들이 망쳐버린다."

실전에서 이를 확인할 수 있다. 바로 회전율(turnover)과 거래량의 증가다. 전자는 포트폴리오의 교체비율을 뜻한다. 예를 들어, 50퍼센트의 회전율이라면, 내 바구니에 포함된 주식의 절반을 당해 연도에 매도하고 새로운 종목을 매입했다는 뜻이다. 마찬가지로 200 퍼센트라면 전 종목 교체가 3번 있었다는 의미다.

지나친 거래는 회전율을 높이고 거래량 늘어나면서 부대(세금, 수수료)비용의 상승은 필연적이다. 행동경제학자들의 연구에 따르면 무려 7%나 낮은 수익률을 보인다. 굉장한 차이다. 현재 우리나라의 경제성장률이 3퍼센트도 되지 못하는 상황에서 확정 수익률 7퍼센트만 보장된다면, 단칼은 많은 자금을 안전자산으로 옮길 것이다.

 

turnover

 

특히나 남성들은 여성에 비해서 과신하는 정도가 크다. 남자들이 큰 소리를 뻥뻥치고 실속이 없는 것은 그래서 지극히 당연한 삶의 양태다. 그렇다. 허풍선이들은 모두 메일이다. 행동경제학자들이 성별 회전율을 추적해봤더니 남자들은 연간 80퍼센트의 회전율을 보이고 이에 비해 여자들은 50% 수준에 불과했다.

또한, 세밀하게 파고 들면 기혼남 보다는 미혼남의 회전률이 더 높았다. 왜 그럴까? 홀가분하기 때문이다. 부양해야 할 가족이 없다면 우리는 좀더 강한 모험에 뛰어드는 것이다. 여성의 경우에는 기혼이나 미혼이나 차이가 없었다.

 

참고 논문.
# Brad M. Barber and Terrence Odean, "Boys Will be Boys: Gender, Overconfidence, and Common Stock Investment" 2000.
# Brad Barber and Terrance Odean, "Trading Is Hazardous to Your Wealth: The Common Stock Investment Performance of Individual Investors" 2000.
# Terrance Odean, "Do Investors Trade Too Much?" 1999.
# Brad Barber and Terrance Odean,"Online Investors: Do the Slow Die First?" 2001.
# Paul Presson and Victor Benassi, "Illusion of Control: A Meta-Analytic Review" 1996.

 

상업적으로 이용할 수 없음. 수정 안됨. 배포는 자유이나 반드시 출처를 밝히고 사용할것.
Since 1999 copyright by daankal.com, All right reserved.

 


이전 과신은 자만심을 키운다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