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묘한 고양이, 사육신 공원
   

사육신 공원에 터를 잡고 사는 길고양이 무리가 있다. 많은 때는 30여 마리까지 늘어났었다고 함.
기.묘.한. 자세로 직립하여 야옹~ 사육신이 고양이를 챙겨주는 곳.

잠시잠깐의 휴식, 한 동안의 걸으며 머리 식히기.
그 사이에 녀석들이 성큼성큼 나긋나긋 다가와 먹을 것을 달라고 몸짓으로 얘기한다.

 

 

 

 

 

 

 

 

 

 

 

 

 

 

사육신 하면 떠오르는 생각은 숙주나물. 녹두를 콩나물처럼 기른 것으로써 쉽게 상한다.
이러한 특징을 신숙주의 변절에 --수양대군의 편에 서서 왕위 찬탈-- 빗대어서 숙주나물이라고 했더란다.
녹두하면 빈대떡이지. 참기름에 바삭하게 익혀서 한 입 먹으면 그 맛이 일품이다.

.
.
.
.
.
아뭏든 그들은 어디에나 있다.

 

 

 

 

 

 

 

 

 

 

 

 

 

 

 

 

 

 

 

 

 

 

 

 

 

 

 

 

 

 

 

 

 

 

 

 

 

 

 
 

또 다른 사진을 사진을 보고 싶다면 아래 링크를 클릭하시라.

more images

 

 


이전 기묘한 고양이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