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 여기가 남산의 포토제닉 포인트!
단칼에 끝내는 서울 여행
 

중국발 미세먼지와 황사, 자동차 매연으로 맑은 날을 보기 어려워진 서울. 어쩌다 비가 내리고 난 다음 날은 시원한 바람과 함께 청명한 시계가 펼쳐진다.일 년 중 며칠 되지 않는 이 좋은 날을 그냥 흘려보내는 것은 서울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

마침, 3교대 근무 후에 오전 시간이 빈 지인과 남산 정상에 올랐다.그것도 새벽 4시에 졸린 눈을 비비고 말이다. 우리 둘 다 은퇴를 얼마 남기지 않은 장년 세대. 마음만은 젊은이 못지않기에 눈 호강도 하고 점프 샷도 곁들여 추억을 남기고 싶었다.

 

남산 정상부

▲ 남산 정상부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전경

ⓒ Daankal Lee
 

 

해돋이의 골든아워는 불과 30여 분 남짓. 삼각대와 카메라를 짊어지고 바삐 걸음을 옮긴다.평소에는 수많은 인파에 밀려서 마음에 드는 사진을 얻을 수 없었기에 마음이 바빠진다.서울시의 공원 사진사로 활동하면서 포토제닉 포인트라 여겼던 세 장소를 찾았다.

 

남산공원 백범광장장

▲ 남산공원 백범광장의 회돌이길

ⓒ Daankal Lee
 

 

백범 광장을 지나 조망 포인트가 넓게 펼쳐지는 한양 도성길. 빙 둘러싼 도심의 건물 속에서 U자로 휘감아 남산으로 오르는 길이 들머리의 시작이다.이 포인트는 일몰 촬영도 좋고 일출 사진은 또 다른 매력을 선사한다.

 

백범광장의 밤 풍경

▲ 백범광장의 야경

ⓒ Daankal Lee
 

 

 

삼순이계단

▲ 남산공원 삼순이 계단

ⓒ Daankal Lee
 

 

지평선 위쪽으로 해가 뜨면서 짙푸른 하늘과 반짝이는 나뭇잎, 흰색 건물이 대비되는 삼순이 계단. 새벽에 조깅을 나온 건강미 넘치는 아가씨, 여유로운 모녀의 발걸음이 시원하게 한 구도에 들어온다. 반역광이 살짝 드리워 인물에 입체감을 부여하고 이는 다시 배경과 분리되는 효과를 가져온다.

 

남산공원 사랑의 열쇠

▲ 케이블카를 타고 내리면 만날 수 있는 열쇠열쇠열쇠

ⓒ Daankal Lee
 

 

골든아워가 지나고 어느덧 해가 제법 올랐다. 남산의 정상부, 랜드마크가 되어 버린 러브 락과, 서울 타워를 중첩시켜 한 컷에 담았다. 광각 렌즈가 주는 특유의 왜곡과 레드-그린의 보색 대비가 사진의 작법에 잘 들어맞는다. 조망대에서는 충무로를 지나 청와대가 보이고 그 뒤편에 인왕산과 북한산이 도열해있다.

 

남산공원 팔각정

▲ 남산 정상 팔각정

ⓒ Daankal Lee
 

상쾌한 바람을 맞으며 넓게 펼쳐진 서울의 풍취를 느긋하게 감상하고 싶었으나 여건이 허락지 않는다. 어느새 산책 나온 사람들이 드문드문 눈에 띄어 팔각정에서 점프 샷으로 마무리한다. 은퇴를 앞둔 두 남자의 점프샷이다. 젊은 청춘 못지 않은 코믹함이다.

 

 

오마이뉴스의 시민기자로서 여러 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원고료로 후원해 주시면 힘이 됩니다.
모든 기사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여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전 핸드팬, 인사동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