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이] 서울 성북동 3대 문화유적지를 소개합니다
단칼에 끝내는 서울 여행
 

 

남산

▲ 성북동 심우장, 만해 한용운 거처

ⓒ Daankal Lee
 

 

 

남산공원 북측순환로

▲ 성북동 고양이

ⓒ Daankal Lee
 

 

조선시대 창덕궁의 위쪽에 자리하여 붙여진 이름 성북동. 이 지역은 개발제한 구역에 속하므로 옛 풍취가 드문드문 남아 있는 지역이다. 근처에 길상사와 심우장, 간송 미술관 등이 있으며 여러 대사관저가 위치한 곳이기도 하다.

 

남산, 백범광장

▲ 성북동 북정마을 고양이

ⓒ Daankal Lee
 

 

 

남산, 백범광장

북정마을 고양이

ⓒ Daankal Lee
 

 

혜화동에서 옛 한양 도성길을 따라 걷다가 낙산 공원 정상에서 우측 통문으로 빠져나오면 북정마을과 심우장으로 연결된다. 두 장소의 거리는 엎어지면 코 닿을데에 있다. 북정마을의 길고양이들이 심우장으로 내려가는 필자를 유심히 관찰하고 있다.

 

성북동 고양이

▲ 심우장 고양이

ⓒ Daankal Lee

 

 

북정마을 심우장

▲ 지붕위의 고양이

ⓒ Daankal Lee

 

 

성북동 서쪽은 와룡공원과 삼청공원, 성균관으로 가는 길, 위쪽으로는 정릉을 지나 북악 스카이웨이로의 드라이빙, 남쪽으로 길을 잡으면 왼편으로 창덕궁과 종묘를 끼고 종로통이 나온다.

길상사는 시인 백석과 연인 사이였던 고 김영한의 애절한 사랑 얘기가 인구에 회자되고 있다. 심우장은 만해 한용운이 옥고를 치르고 난 후 주위의 도움으로 말년을 보냈던 곳이다. 총독부를 마주하기가 싫어서 일부러 북향으로 지었다고 한다. 간송 미술관은 전형필 선생이 일제 강점기 때 약탈되던 우리나라의 문화재를 지켜내어 설립했다.

 

 

좋아요와 함께 구독 부탁 드린다.

달★타냥 담넘어 식빵 고양이 쫓기.

 

 

 

오마이뉴스의 시민기자로서 여러 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원고료로 후원해 주시면 힘이 됩니다.
모든 기사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여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전 성북동, 심우장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