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기 맛을 아는 나비가 살다니

우리나라 나비 약 280종 가운데 유일하게 육식하는 바둑돌부전나비 : 단칼에 끝내는 곤충기

 

 

몇년 전만 하더라도 충청 이남의 제한된 장소에서만 서식했던 바둑돌부전나비. 최근에는 서울 한복판의 공원에서 수년째 겨울을 나고 있다. 이는 아마도 지구 온난화와 조릿대의 식재 때문이 아닐까 한다.

바둑돌부전나비는 애벌레 시절에 조릿대를 가해하는 일본납작진딧물을 잡아 먹고 산다. 즉, 우리나라 나비 약 280종 가운데에서 고기맛을 아는 유일한 종이다. 세계적으로도 육식을 하는 나비는 얼마 없는데 그 중의 하나가 바로 대한민국의 수도 서울에 산다.

 

Taraka hamada

▲ 바둑돌부전나비 초접사(extreme macro) 촬영.

ⓒ Daankal Lee
 

 

일본납작진딧물이 창궐하면 대나무(조릿대, 이대 신이대)가 노랗게 말라 죽는다. 이 진딧물이 하얀 밀납 성분의 끈적끈적하나 물질을 붙여놓아 그을음병이 생기기 때문이다. 이러한 해충을 먹고 산다니 기특하기 이를데 없는 녀석이다.

 

 

Taraka hamada 바둑돌부전나비

▲ 짝짓기 중인 바둑돌부전나비 초접사(super macro) 사진.

ⓒ Daankal Lee

 

세계적으로도 육식을 하는 나비는 얼마 없는데 그 중의 하나가 바로 대한민국의 수도 서울에 산다. 2018년 1월달, 서울의 기온이 최저 -18도 까지 떨어졌다. 바둑돌부전나비를 올 봄에도 볼 수 있을까?

 

 

바둑돌부전나비

▲ 글쓴이와 교감 중인 바둑돌부전나비.

ⓒ Daankal Lee
 

 

 

오마이뉴스의 시민기자로서 여러 기사를 쓰고 있습니다. 원고료로 후원해 주시면 힘이 됩니다.
모든 기사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하여 확인할 수 있습니다.

 

 


이전 고기 먹는 바둑돌부전나비 다음